비글구조네트워크는 그 역사는 짧지만 동물의 권리를 위한 발걸음은 가볍지 않습니다.